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시종 충북지사 "과수 화상병도 가축 방역 준해 대비하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14일 "과수 화상병도 가축 방역과 같은 차원의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이시종 충북지사
이시종 충북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인근 충남 천안과 경기 안성에서 과수 화상병이 추가 발생했는데, 가축 방역과 비교해 과수 화상병은 소독이 매우 약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이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의 경우 본청 동물방역과에서 매뉴얼을 정하고, 산하기관인 동물위생시험소가 보조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수 화상병 역시 산하기관인 농촌진흥원과 농업기술원에만 맡길 게 아니라 본청 농정국에서 매뉴얼을 마련해 추진하는 방식의 특별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수 구제역'으로 불리는 과수 화상병은 주로 사과·배에 피해를 주는 세균성 식물병이다.

충북도는 지난달 19일 경기 안성, 이달 1일 충남 천안에서 과수 화상병이 발생하자 다음 달 30일까지를 '과수 화상병 특별 관리기간'으로 정하고,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충북에는 올해 5월 24일 충주를 시작으로 8월 16일까지 145곳에서 과수 화상병이 발생했다.

충주 76곳, 제천 62곳, 음성 7곳 등 88.9㏊이다. 도내 전체 사과·배 과수원 면적의 2% 규모이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