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의 아버지' 오방 최흥종 기념관 16일 남구에 개관

오방 최흥종 기념관
오방 최흥종 기념관[광주 남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평생을 빈민 구제 활동과 독립운동, 교육 운동 등에 헌신한 오방 최흥종 선생을 기리는 기념관이 16일 문을 연다.

남구는 오방 선생의 희생정신과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16년 7월부터 사업비 18억원을 투입해 기념관 건립을 추진해왔다.

3년 만에 문을 연 기념관은 근대역사문화 마을인 양림동 주변 지형과 어울리는 자연 친화적 건물로 신축됐다.

1층은 기념관과 전시관으로 만들어졌고, 옥상은 유진벨 기념관과 연결되는 옥상 정원으로 조성됐다.

전시실에는 광주기독교청년회 유지재단에서 기증한 유물 가운데 보존 상태와 가치성이 뛰어난 6점이 작품이 전시됐다.

오방 선생이 사용하던 라틴어·영어·러시아어·한글 성경과 백범 김구 선생이 준 노자 도덕경 족자 등이다.

이 외에도 오방 선생의 삶과 행적을 기리는 콘텐츠가 전시됐다.

남구는 16일 오후 5시 양림동 유진벨 기념관 앞에서 주민과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열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14일 "민주와 인권, 평화로 상징되는 광주 정신을 계승·발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방 선생은 1904년 광주 제중병원(현 기독병원)에서 근무하며 나환자 치료에 헌신하다 3·1운동 당시 전남도 총책으로 활동하며 만세 시위 운동을 주도해 3년의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1962년 선생의 업적을 기려 애국 훈장을 수여했고, 1986년과 1990년에는 각각 대통령 표창과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