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재외국민 건강보험 의무가입 한달여만에 50만명 가입

외국인 세대 건보료 징수율은 71.5%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국내에 6개월 이상 머무는 외국인(재외국민 포함)에 대한 건강보험 의무 가입 시행 한달여 만에 50만명가량이 건강보험에 지역가입자로 추가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 외국인 세대의 건강보험료 징수율은 70% 수준에 머물렀다.

외국인은 한국계 외국인을 포함해 외국 국적을 가진 사람을, 재외국민은 외국에 살면서도 우리나라 국적을 유지하는 한국인을 말한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16일 국내 입국 6개월 이상 외국인(재외국민 포함) 건강보험 당연 적용 제도 시행 후 50만1천705명(9월 현재 27만1천369세대)의 외국인 및 재외국민이 건강보험에 가입했다.

외국인 및 재외국민 가입자 세대를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18만6천610세대로 가장 많다.

이어 우즈베키스탄(1만2천195세대), 미국(1만850세대), 베트남(9천544세대), 한국계 러시아인(9천543세대), 캄보디아(5천385세대), 카자흐스탄(4천806세대), 네팔(3천174세대), 일본(2천757세대), 인도네시아(2천749세대), 몽골(2천531세대), 캐나다(2천437세대)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이들 외국인 가입자 중에서 건보료를 정상 납부한 세대는 71.5%로 나왔다.

뉴질랜드 외국인 세대의 건강보험 징수율이 80.7%로 가장 높았고, 중국(78.2%), 캐나다(77.4%), 미국(74.8%), 우크라이나(71.9%), 한국계 러시아인(70.4%) 등 순이었다.

건보 징수율이 가장 낮은 외국인 및 재외국민의 국적은 스리랑카(14.7%)였고, 인도네시아(20%), 태국(29.1%), 베트남(35.6%), 미얀마(35.9%), 필리핀(39.1%) 등도 징수율이 낮았다.

지역가입자로 건강보험에 새로 의무 가입한 외국인은 매달 11만원 이상(장기 노인 요양보험료 포함해서 올해 기준 11만3천50원 이상)의 건보료를 내야 한다.

건보공단이 올해 1월부터 보험료 부과 규정을 바꿔 외국인 지역가입자 세대의 보험료를 소득·재산 등에 따라 책정하되, 산정된 금액이 전년도 건강보험 전체 가입자(지역가입자와 직장 가입자 포함) 평균보험료보다 적으면 평균보험료 이상을 내도록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직장가입자로 가입할 수 없는 외국인 노동자의 경우 소득과 상관없이 월 11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내야 해 생활이 어려운 외국인에게는 큰 부담이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성년으로 구성된 외국인 가족은 따로따로 보험료를 내야하고, 보험료 경감 혜택이 주어지지 않는 등 월 11만원 일괄 보험료 적용을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기동민 의원은 "제도를 시행하면서 소득 수준, 가족 구성원 등에 맞게 건강보험료가 부과되고 있는 것인지 살피고, 이를 지속해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외국인 당연 가입 조치 이전에는 외국인 직장 가입자를 제외하면 외국인은 지역 건강보험 가입 여부를 자신의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고액의 진료가 필요하면 건강보험에 가입해 적은 보험료만 내고서 비싼 치료를 받은 뒤 출국하는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기도 했다.

건보공단은 다만 외국인 유학생은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한시적으로 건강보험 의무가입 대상에서 제외하고, 2021년 3월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의무 가입하도록 했다.

[외국인 및 재외국민 건강보험료 납부 및 징수 현황 (자료: 건강보험공단)]

2019년 8월 25일 기준, 2019년 9월분(단위: 백만 원, %)

구분 부과 징수 징수율
세대수 금액 세대수 금액
합계 271,369 28,624 189,529 20,457 71.5
중국 186,610 19,480 143,486 15,235 78.2
미국 10,850 1,460 7,658 1,092 74.8
우즈베키스탄 12,195 1,237 7,856 797 64.5
한국계 러시아인 9,543 973 6,678 685 70.4
베트남 9,544 941 3,416 335 35.6
캄보디아 5,385 559 2,245 267 47.7
카자흐스탄 4,806 486 3,048 306 63.0
캐나다 2,437 375 1,717 290 77.4
일본 2,757 339 1,181 161 47.5
네팔 3,174 326 1,281 139 42.7
인도네시아 2,749 278 554 56 20.0
필리핀 2,143 208 848 81 39.1
몽골 2,531 202 1,594 116 57.2
타이 1,630 167 426 49 29.1
뉴질랜드 864 131 606 106 80.7
미얀마 1,281 130 413 47 35.9
스리랑카 1,250 128 187 19 14.7
타이완 986 109 481 55 51.1
키르기스스탄 1,058 106 632 63 59.6
우크라이나 1,003 101 708 73 71.9
기타 8,573 889 4,514 485 54.6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