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화 섬마을 할머니 살인사건 용의자 한달전 음독 사망

평소 피해자와 자주 다툰 90대 노인 사건 1주일 뒤 숨져
살인 사건(PG)
살인 사건(PG)[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강화도 한 작은 마을에서 발생한 80대 할머니 살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는 피해자의 이웃으로 한 달 전 이미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던 용의자인 90대 노인 A씨가 지난달에 숨졌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지난달 10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시 강화군 한 단독주택에서 혼자 살던 B(84·여)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건 발생 1주일 만인 지난달 17일 자택에서 음독을 시도했고, 결국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7가구 10여명이 사는 작은 마을에서 B씨와 이웃 주민으로 지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평소 A씨가 B씨와 자주 다퉜다는 주민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그를 이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판단해 수사했다.

경찰은 음독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A씨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B씨 자택에서 수거한 지문 등 각종 증거에 관한 국과수의 최종 감정 결과, A씨가 피의자로 최종 확인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번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아 단정하긴 힘들지만, 현재까지 의심 가는 인물 중 A씨가 유력한 용의자는 맞다"면서도 "수사가 끝나지 않아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A씨와 B씨가 살던 마을은 북한과 맞닿은 강화도 북단에 있으며 해병대 초소 2개를 지나야 들어갈 수 있는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인근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