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완수 "서울 공공건축물 22%, 지진에 무방비…소방서도 포함"

송고시간2019-10-14 08:47

국내 건물 내진설계 현황(CG)
국내 건물 내진설계 현황(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의 어린이 도서관, 노인복지관, 소방서 등 공공 건축물들이 지진에 취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 관내 공공 건축물 634개 중 22% 정도인 137개가 내진 성능을 확보하지 않았다.

재난 대응에 핵심 역할을 수행해야 할 소방서, 119안전센터 등 소방 관련 시설 32곳과 어린이 도서관, 노인복지관 등 취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 14곳이 포함됐다.

차량기지와 변전시설 등 지하철 관련 시설 43곳도 내진 성능을 확보하지 못했다.

박 의원은 "지진 등 재난 발생 시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일선 소방서조차 내진 성능이 확보되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히 내진 성능 보강 사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