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블리자드, '홍콩 해방' 외친 게이머에 상금 돌려주기로

전세계 게이머들 사이에서 보이콧 일자 징계 수위 낮춰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비디오게임 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홍콩 시위대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던 게이머에 대한 징계를 완화했다고 CNN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리자드는 '하스스톤' 게임 경기 뒤 이뤄진 인터뷰에서 홍콩 출신 게이머 블리츠청(청응와이)이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이라고 외치자 그에 대해 1년간 하스스톤 대회 출전 정지, 상금 몰수 등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이 조치 후 전 세계 게이머들 사이에서 블리자드에 대한 보이콧(불매 운동)이 전개되자 징계의 수위를 낮춘 것이다.

블리자드는 블리츠청의 출전 정지 기간을 6개월로 줄이고, 몰수했던 우승 상금을 돌려주기로 했다. 블리츠청에 따르면 그가 딴 상금은 약 1만 달러다.

블리자드는 블리츠청에 대한 자격 박탈이 그가 시위 구호를 외쳐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게이머에게 공적 오명을 안기거나 대중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것, 또는 블리자드의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것은 무엇이든 출전 정지나 상금 박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블리자드는 "우리는 잠시 멈춰서서 게이머들 얘기에 귀 기울이고 더 잘할 수는 없었는지 숙고했다"며 "뒤돌아보니 처리 절차가 부적절했고 너무 서둘러 결정했다"고 밝혔다.

블리츠청은 블리자드의 결정에 "제재를 재고해준 블리자드에 감사한다"면서도 "(출전 정지) 반년은 여전히 길다. 이는 게이머인 내게 여전히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 당시 정치적 견해 표명이 규정 위반이란 사실을 알았지만 홍콩 시위자들을 조명해주고 싶어서 그냥 했다고 설명했다.

블리츠청은 "내가 정말 돈을 신경 썼다면 인터뷰 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리자드의 징계 조치 후 게이머들은 이 회사가 중국 정부를 달래려 한다고 비판하며 보이콧을 요청했다. 또 미 캘리포니아 어바인의 이 회사에서는 일부 직원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0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