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맑지만 아침·저녁 '쌀쌀한 가을'…동해안 일부 오후부터 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월요일인 14일은 전국이 맑겠지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저녁으로는 다소 쌀쌀할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오후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5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이 10∼40㎜, 경상 동해안이 5∼10㎜이다.

서해안과 제주도는 오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 등에서도 밤부터 바람이 강해질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나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3.1도, 인천 14.5도, 수원 11.4도, 춘천 11도, 강릉 10.5도, 청주 12.5도, 대전 12도, 전주 12.2도, 광주 13.2도, 제주 18.6도, 대구 10.3도, 부산 14.4도, 울산 11.6도, 창원 12.1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17∼24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한낮 기온이 18도에 머무르겠고 인천 17도, 속초 19도, 대전·세종 20도, 대구 23도 등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내일(15일)과 모레(16일)는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면서 건강 관리를 당부했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영서와 남부 내륙에서는 아침까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강원 산지는 15일까지 낮은 구름대의 영향으로 가시거리가 1km 미만인 곳도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

해상에서는 물결이 높게 이는 곳이 있겠다. 동해안과 경남 남해안, 제주 해안에서는 너울로 인해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 0.5∼3.0m, 동해 앞바다 1.0∼4.0m로 각각 예보됐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4.0m, 남해 1.0∼4.0m, 동해 2.0∼4.0m로 일겠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0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