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사자산에 '자유의 여인상'…도심 게릴라식 시위(종합2보)

쇼핑몰, 도로 등지에서 동시다발 시위…경찰과 충돌
ATM 방화 등 중국계 점포·지하철 파괴…경찰 흉기 피습 사건도
홍콩 사자산 정상의 '자유의 여인상'
홍콩 사자산 정상의 '자유의 여인상'[EPA=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홍콩 시위대가 도시 전체를 내려다볼 수 있는 랜드마크로 유명한 사자산(Lion Rock) 정상에 '자유의 여인상'을 설치했다.

또 홍콩 시위대는 전날에 이어 이날 쇼핑몰 등 도심의 여러 장소에서 동시다발적인 게릴라식 시위를 이어갔다. 홍콩에서는 19주 연속으로 민주화를 요구하는 주말 시위가 이어졌다.

13일 로이터 통신과 홍콩 언론에 따르면 시위대 수십명은 해가 뜨기 전인 이날 이른 새벽 3m 높이의 '자유의 여인상'을 짊어지고 사자산 정상에 옮겼다.

이들이 설치한 '자유의 여인상'은 홍콩 시위대의 상징인 방독면과 고글을 쓰고 한 손에는 우산을, 다른 한 손에는 '홍콩 해방, 시대 혁명'이라는 구호가 적힌 깃발을 들고 있다.

'자유의 여인상'은 최근 홍콩 곳곳에서 벌어진 거리 시위에서 여러 차례 등장한 적이 있다.

'자유의 여인상'은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시위 진압용 무기인 빈백(bean bag)에 맞아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여성을 형상화하고 있다.

'여인상'을 설치한 이들은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대의 용기를 북돋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여인상' 운반에 참여한 한 시민은 로이터 통신에 "우리는 사람들에게 당신은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싶었다"며 "홍콩인들의 끈질김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부터 샤틴 지역 쇼핑몰인 뉴타운플라자와 쿤퉁 지역 쇼핑몰인 apm 등지에서는 검은 옷을 입은 시민 수백∼수천명이 모여든 가운데 산발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앞서 홍콩 인터넷에서는 경찰 병력을 분산시키기 위해 이날 오후 도심 18곳 장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를 벌이자는 제안이 올라왔다.

췬완 지역에서 경찰에 체포되는 홍콩 시위대
췬완 지역에서 경찰에 체포되는 홍콩 시위대[AP=연합뉴스]

시위대는 중국계 상업시설이나 중국 본토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상점들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또 시위대는 몽콕, 정관오, 카오룽, 타이포 등지의 여러 도로를 기습적으로 점거하고 게릴라식 시위를 벌였다.

일부 시위대는 췬완의 중국은행 지점 유리창을 깨고 현금자동인출기(ATM)에 불을 질렀다.

중국은행 ATM에 불 놓는 시위대
중국은행 ATM에 불 놓는 시위대[로이터=연합뉴스]

시위대가 여러 전철역의 시설을 파괴하면서 이날 20여곳의 전철역에서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고 일부 역은 완전히 폐쇄됐다.

경찰은 최루탄을 쏘면서 거리의 시위대를 해산시키고 현장에서 시위대 다수를 체포했다.

이날 오후 5시(현지시간)께 쿤퉁역에서는 시위 진압에 나선 한 경찰관이 흉기로 목을 공격당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사건도 발생했다.

홍콩 정부가 최근 긴급법을 발동해 '복면금지법'을 제정하고 다수 시위대를 체포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지만 학생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홍콩 시위대는 계속 마스크, 방독면, 고글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격렬한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

다양한 방식으로 얼굴 가린 홍콩 시위대
다양한 방식으로 얼굴 가린 홍콩 시위대[로이터=연합뉴스]

시위대는 전날에도 홍콩 지하철 2곳에 화염병을 던져 불을 지르는가 하면 경찰을 향해 벽돌 등을 던졌다.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라는 5대 요구의 전면적인 수용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홍콩 정부가 시위의 직접적 도화선이 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을 공식 철회하기로 하는 등 강·온 양면 대책을 동시에 구사하는 가운데 최대 200만명에 달하던 주말 시위대 규모는 수천∼수만명 규모로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2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