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혼돈에 명품브랜드 떠날 채비…"내년 춘제까지가 고비"

루이뷔통 임원 "홍콩, 중국 2∼3선 도시처럼 될 수도"
디오르 매장 앞에 서 있는 홍콩 경찰
디오르 매장 앞에 서 있는 홍콩 경찰[AFP=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글로벌 명품 브랜드들에 홍콩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시장이다.

인구 2천400만명의 상하이에는 루이뷔통 매장이 3개밖에 없는데 인구 700만의 홍콩에 루이뷔통 매장이 8개나 있다는 사실은 명품 소비 도시로서 홍콩이 가진 특별한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하지만 지난 6월부터 시작된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명품 브랜드들이 홍콩 사업을 축소하는 것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명품 컨설팅 전문가인 마리오 오텔리는 "많은 브랜드에서 홍콩 매출은 전체 매출의 5% 이상을 차지하지만 관광객이 급감하고 중국 본토인들이 오지 않는다면 현재 판매망은 지나치게 많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텔리는 명품 브랜드들이 당장 사업 축소 계획을 잡기보다는 앞으로 몇 달 더 사태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내년 춘제(春節·중국의 설) 때까지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본격적으로 매장별 크기를 줄이거나 매장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명품을 포함한 홍콩의 소매 판매는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

최근 홍콩의 민주화 시위대가 쇼핑몰을 주요 집회 장소로 삼고 친중국 성향으로 간주하는 매장을 공격하는 일이 잇따르면서 쇼핑몰과 상점들이 주말이면 문을 닫고 제대로 영업하지 못하는 날도 많다.

특히 '큰손' 고객이던 중국 본토인들의 방문 급감은 홍콩의 명품 산업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홍콩 내 명품은 대부분 홍콩인이 아닌 외부 관광객들이 소비한다. 특히 중국 본토인들이 전체 명품의 70% 이상을 소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뷔통의 한 임원은 최근 열린 파리 패션위크 때 홍콩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중국 본토 관광객의 발길이 계속 끊긴다면 홍콩이 중국 본토의 다른 2∼3선 도시나 다름없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중국에서는 특히 인구가 많고 경제가 발달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4개 도시를 '1선 도시'라고 부르고 항저우, 우한 등 비교적 발달한 성(省)의 중심 도시를 '2선 도시'나 '3선 도시'라고 부른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