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NP 대표 "코링크PE서 1원도 안 받아"…'조국펀드 특혜설' 부인(종합)

"코링크PE·웰스씨앤티·익성·WFM과 돈거래 없어"
"조범동, 조국 5촌 조카라고 한 적 없어…특혜 아니라 피해 봤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조국 펀드' 연루 의혹을 받는 피앤피플러스 서재성 대표이사는 13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로부터 지금까지 1원짜리 한 장 투자받은 사실이 없다"며 "코링크PE가 투자했던 웰스씨앤티를 포함해 지금 수사 선상에 오른 익성, WFM 어느 곳도 저와 돈거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 유민봉·이은권 의원실 공동개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원래 친분이 있던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와 4년간 1억원 남짓 빌려주고 받은 것은 부인하지 않겠지만 코링크PE가 저희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적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대표는 피앤피플러스의 전 사업부문 총괄 대표 조모씨와 함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에 포함됐다.

그동안 야권 등에서는 코링크PE와 연결된 피앤피플러스컨소시엄 측이 투자 약정을 맺은 뒤 서울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조국 펀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입장 밝히는 PNP 플러스 서재성 대표
입장 밝히는 PNP 플러스 서재성 대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PNP 플러스 서재성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회사인 메가크래프트의 버스 공공와이파이사업 특혜의혹 등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메가크래프트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참여한 펀드 투자 기업으로 알려졌다. 2019.10.13 kjhpress@yna.co.kr

서 대표는 간담회에서 코링크PE로부터 특혜를 받은 사실이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일관했다.

서 대표는 "2016년 7월 조범동 씨와 이창권 씨를 소개받았고 조씨가 '익성'이라는 회사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익성이 피앤피 주주로 참여하는 게 나쁠 게 없다는 생각에 초창기 지분 중 20% 해당하는 5천만원을 익성에서 투자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6년 11월 입찰에서 탈락하자 코링크PE가 익성 돈 5천만원과 코링크 관계자 이상훈 씨 명의로 된 2천만원 주식을 합해 총 7천만원을 빼달라고 했다"며 "2017년 1월 합의서를 쓰고 코링크PE와 익성에 돈을 돌려준 뒤 코링크PE와의 관계는 단절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2017년 3월 서울시 감사위원회 감사에서 피앤피가 탈락한 입찰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잘못됐다는 결과가 나오자, 코링크PE에서 피앤피에 다시 찾아왔다"며 "조범동 씨는 '입찰 재평가 후 피앤피에 우선협상대상자 컨소시엄사가 있으면 50억원 이상을 코링크PE로 넣어달라'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이후 코링크PE의 제안을 거부했고, 2017년 9월 서울시 입찰에서 피앤피가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는데 코링크PE 측에서 조범동 씨가 아닌 다른 사람을 통해 투자의향서 100억원을 보냈다"며 "투자 의향서는 '투자 검토를 시작하겠다'는 뜻일 뿐 법적 구속력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는 또 코링크PE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로부터 2017년 8월 25억원의 투자확약서를 받은 데 대해서는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와는 20년 이상 알고 지내는 관계로, 총사업비 1천562억원 중 1%가 조금 넘는 25억원의 투자확약서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 1%로 우리 사업을 좌지우지 할 수 있을 정도인지 모르겠다"며 "어쨌든 코링크PE, 웰스씨앤티 측에서 1원짜리 한 장 투자받은 적이 없었고,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와 4년간 1억원 남짓 빌려주고 받은 것은 있다"고 덧붙였다.

서 대표는 '조범동 씨가 조 장관의 5촌 조카라고 밝힌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적은 없었다"며 "아마 흘러가듯 말했어도 제가 (조씨 측 제안을) 안 받았을 것 같다. 그냥 사돈의 팔촌쯤으로 받아들였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웬만한 사람들은 조범동 씨가 조국 조카라는 말을 못 들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조국과 무관하며, 돈거래는 조범동 씨 측과 안 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과정에서 서울시 측의 설명하기 어려운 이상한 행위들이 끊임없이 있었다"며 "2차 입찰 공고 후 피앤피가 수의계약을 따기 직전 입찰을 취소하고, 몇개월 뒤 다시 진행된 재입찰에서는 채점 부정으로 점수를 바꿨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는 "피앤피를 떨어뜨리고 낙찰된 업체가 서울시 교통본부 관계자와 친인척 관계라고 안다"며 "입찰에 수차례 떨어졌던 사이 조범동 씨에게 계속 연락이 왔고, 이를 거절할 때마다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우리는 특혜를 본 게 아니라 피해를 강요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