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형차 사고 늘어나는 행락철…부산경찰청 암행순찰 강화

대형 차량 추돌사고 (PG)
대형 차량 추돌사고 (PG)[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대형 차량의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지는 행락철을 맞아 부산경찰청이 암행 순찰을 강화한다.

부산경찰청은 대형 차량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고속도로 암행순찰차를 활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차내 음주 가무 행위, 지정차로 위반, 보복 및 난폭 운전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13일 밝혔다.

야간 졸음운전을 예방하고자 알람 순찰 활동도 병행한다.

대형 화물차량 주요 출발지점인 부산신항과 신선대 부두 일대에서는 건설안전시험사업소, 한국도로공사, 부산항만공사 등과 함께 적재물 추락 방지 위반, 과적 행위 등을 단속하고 졸음 방지 껌을 나눠주며 안전운전 캠페인을 벌인다.

내달부터는 부산시와 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전세버스 교통안전 현장 점검 활동도 할 예정이다.

운수 업체에 안전운전에 관한 서한문을 보내고 운수 단체와 간담회를 통해 안전운전 운동에 자발적인 참여도 당부한다.

경찰이 단속과 캠페인을 강화하는 데는 최근 부산에서는 대형 차량에 의한 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오전 6시 55분께 남해2지선 고속도로에서는 트레일러가 운전자 전방주시 태만으로 정차해 있던 차량 5대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같은 날 오후 9시 19분께 부산 강서구 명지동에서는 통근버스 운전사가 교차로 신호를 위반하면서 교통사고가 발생, 12명이 다치기도 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