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5세 가우프, WTA 투어 단식 결승행…오스타펜코와 우승 다툼

2004년 바이디소바 이후 최연소 결승 진출 기록
코리 가우프
코리 가우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리 가우프(110위·미국)가 2004년 이후 15년 만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최연소로 오른 선수가 됐다.

2004년 3월생인 가우프는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WTA 투어 어퍼 오스트리아 레이디스(총상금 25만달러) 대회 6일째 단식 4강전에서 안드레아 페트코비치(75위·독일)를 2-0(6-4 6-4)으로 꺾었다.

이로써 가우프는 2004년 타슈켄트오픈 니콜 바이디소바(체코) 이후 15년 만에 최연소로 WTA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오른 선수가 됐다.

당시 우승까지 차지한 바이디소바는 만 15세 6개월이었고 현재 가우프는 만 15세 7개월이다.

WTA 투어 단식 최연소 우승 기록은 1977년 트레이시 오스틴(미국)이 달성한 만 14세 1개월이다.

가우프는 이번 결승 진출로 14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80위 안팎으로 오를 전망이다.

옐레나 오스타펜코
옐레나 오스타펜코(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본선 1회전 라트비아의 옐레나 오스타펜코 대 헝가리의 티메아 바보스의 경기. 오스타펜코가 공을 넘기고 있다. 2019.9.17 jieunlee@yna.co.kr

그의 결승 상대는 2017년 프랑스오픈 우승자 옐레나 오스타펜코(72위·라트비아)다.

오스타펜코는 4강에서 에카테리나 알렉산드로바(35위·러시아)에게 세 번이나 매치 포인트를 내준 끝에 2-1(1-6 7-6<7-5> 7-5) 역전승을 거뒀다.

올해 윔블던 16강에 진출하는 파란을 일으켰던 가우프는 이번 대회 예선에 출전, 예선 결승에서 패했으나 마리아 사카리(30위·그리스)가 손목 부상으로 기권한 덕에 본선에 합류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