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영국, 주말에도 브렉시트 협상…막판 합의 가능할까

英, 핵심쟁점 '안전장치' 입장 완화 감지…최종 결과는 미지수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 [AFP=연합뉴스]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 [AF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과 영국이 오는 31일 브렉시트 시한을 앞두고 주말 사이 집중적인 협상을 벌인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EU와 영국 협상팀은 오는 17∼18일 EU 정상회의에 앞서 벨기에 브뤼셀에서 주말 협상을 벌여 합의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지 논의한다.

전날 EU 관리들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양측이 세부 협상에 들어갈 수 있도록 충분한 양보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전한 바 있다.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전날 존슨 총리가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핵심쟁점인 '안전장치'(백스톱·backstop)의 대안으로 아일랜드에 관세 국경을 세우는 방안은 안 된다는 점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EU 소식통들은 전했다.

'안전장치'는 EU 탈퇴 이후에도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는 조치다. 브렉시트로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하게 적용하는 '하드 보더'에 따른 충격을 피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영국 의회는 영국이 관세동맹에 잔류하면 EU 탈퇴 효과가 반감된다며 반대해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최근 '안전장치' 폐지를 뼈대로 하는 브렉시트 대안을 EU에 제시했으나 EU는 이를 거부했다.

이 때문에 양측은 계속해서 접점을 찾지 못했으나 영국 측의 입장 변화가 감지되면서 막판 합의에 대한 기대감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그러나 양측 모두 합의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EU 관리들의 경우 유일한 해법은 북아일랜드만 관세동맹에 남기는 방안이라고 보고 있다.

블룸버그는 양측의 이번 협상은 합의에 이 점을 명시할 것인지, 아니면 양측이 북아일랜드를 영국과 EU 모두의 관세 지역에 남도록 하는 타협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에 집중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만약 합의안이 나오더라도 영국 의회의 지지가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결과는 미지수다.

당장 영국 집권 보수당과 사실상의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이자 브렉시트 강경파인 민주연합당(DUP)은 북아일랜드가 영국 외의 다른 지역의 관세 규정의 대상이 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알린 포스터 DUP 대표는 전날 성명을 통해 북아일랜드를 EU 관세동맹에 남기려는 어떤 시도에도 반대한다는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일단 양측이 좀 더 심도 있는 협상에 들어가기는 했으나 아직 합의안의 법적 문서를 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는 EU가 여전히 합의 가능성에 의구심을 지니고 있고, EU 회원국들도 바르니에 대표의 협상팀에 문서 검토 과정 전체를 맡기기를 꺼리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이삼일 전에 비해서 희망이 조금 더 커지고, 좀 더 구체적으로 느껴질지도 모른다"면서도 "정치에서는 어떤 것도 확신할 수가 없으며, 종종 긍정적인 신호도 단지 정치적 속임수일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2 1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