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슈미르 통제 완화 확대…印정부, 휴대전화망 폐쇄 조치 해제

인도 잠무 지역에서 경계를 펼치고 있는 치안 병력. [AFP=연합뉴스]
인도 잠무 지역에서 경계를 펼치고 있는 치안 병력.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테러 예방을 위해 도입했던 통신망 폐쇄 등 카슈미르 지역 통제 조치를 차례로 완화하고 있다.

잠무-카슈미르 정부 대변인인 로히트 칸살은 12일 언론 브리핑에서 "카슈미르 전 지역의 후불 요금제 휴대전화망을 복구하겠다"며 "14일 정오부터 통화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에서는 선·후불 요금제를 가릴 것 없이 휴대전화 개통이 까다로우며 특히 후불 요금제 개통에는 신분증, 주소지 증명 등 여러 서류가 필요하다. 이날 인도 정부의 조치에 따라 신분이 확실한 가입자부터 휴대전화 사용이 허용되는 것이다.

아울러 칸살은 "구금된 지역 정치 지도자들도 단계적으로 풀려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정부는 앞서 지난 10일에는 관광객에 내렸던 철수 권고 조치도 해제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 8월 초 힌두교 순례객 등 관광객에게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에서 철수해달라고 권고했다.

잠무-카슈미르의 헌법상 특별지위 박탈 조치에 반발한 현지 소요나 이슬람 주민 여론을 등에 업은 이슬람 무장 반군 조직의 테러 등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당시 인도 정부는 공공장소 집회와 시위 금지, 휴대전화·인터넷 등 통신망 폐쇄 등 계엄령에 가까운 주민 통제령을 내리면서 정치 지도자들도 체포했다.

이후 주민 반발 진정 상태와 치안 상황을 고려해가며 제한 조치를 조금씩 완화해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2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