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우리 어선 침몰시킨 日정부, 배상해야"(종합)

7일의 北어선-日단속선 충돌 관련 日과 상반된 입장 표명
北외무성 대변인 "이런 사건 재발시 바라지 않는 결과 초래"
일본 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한 북한 어선
일본 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한 북한 어선(도쿄 AP=연합뉴스) 7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일본 어업 단속선과 충돌한 북한 어선으로 일 수산청이 제공한 사진.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은 12일 동해 대화퇴(大和堆) 어장에서 지난 7일 발생한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 어업단속선 충돌 사건과 관련해 일본에 배상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7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하였다"며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일본 측에 의해 우리 선원들이 구조되였다고 하지만 그들의 생명안전은 엄중히 위협당했다"며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일본 정부와 언론은 북한 어선이 단속에 불응하고 급선회하다 일본 단속선과 충돌한 것이라 오도하고 있다며 "고의적인 행위를 정당화해보려고 극성을 부리면서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 있지만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고 선원들의 생명안전까지 위협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가 이미 우리 어선들의 활동에 대한 방해나 단속 기타 물리적인 행동이 돌발적인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데 대해 사전경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도발적으로 나왔다"며 "(북한이) 그에 대응하여 필요한 행동조치를 취하여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되어있다"고 주장했다.

동해에서 구조된 북한 어선 선원들
동해에서 구조된 북한 어선 선원들(도쿄 로이터=연합뉴스)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이 7일 동해의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대화퇴(大和堆)에서 충돌해 북한 어선이 침몰한 직후 북한 어선에 타고 선원들이 구조된 모습. leekm@yna.co.kr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께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에서 북서쪽으로 350㎞ 떨어진 먼바다에서 수산청 어업 단속선 '오쿠니'(大國)와 북한 어선이 충돌했다.

북한 어선은 충돌 후 20여분만에 가라앉았으며, 어선에 타고 있던 약 60여명은 일본 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의해 전원 구조된 뒤 다른 북한 어선에 인계됐다.

일본 정부는 당시 상황에 대해 북한 오징어잡이 선박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인 대화퇴 주변에서 불법 조업을 하고 있었으며, 퇴거를 요구하는 단속선을 북한 어선이 들이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충돌 상황에 대해 북한과 일본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당시 장면을 담은 영상 공개를 검토하고 있다.

동해 '황금어장'인 대화퇴의 대부분은 한일 공동관리 수역에 속한다.

일본은 이 해역이 자국 EEZ에 속한다고 주장하지만, 북한은 자국 전속경제수역(배타적경제수역)이라는 입장을 지난달 밝혔다.

北선원 구조작업 벌이는 日수산청 소속 선박
北선원 구조작업 벌이는 日수산청 소속 선박(도쿄 로이터/일본수산청=연합뉴스) 7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소속 선박이 북한 선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아래쪽 왼편에는 북한 어선에서 나온 구명정이 떠다니고 있다. leekm@yna.co.kr
[그래픽] 북 어선-일본 어업단속선 동해서 충돌
[그래픽] 북 어선-일본 어업단속선 동해서 충돌(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북한의 어선과 일본 정부의 어업 단속선이 동해상에서 충돌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2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