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5년간 지점수 '정체' 뚜렷"

전해철 '대규모 유통업체 개폐점 현황' 공개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3대 대형마트의 확장세가 최근 5년간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제출받은 '대규모 유통업체 개폐점 현황'을 보면 지난 2014∼2018년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의 지점 수 증가율은 정체 상태였다.

홈플러스의 경우 2014년 140곳이었던 지점 수는 2015∼2017년 142곳으로 소폭 늘었다 지난해 다시 140곳으로 줄었다.

이마트 역시 2014년 143곳이었던 지점 수는 지난해 147곳으로 2.8% 증가하는 데 그쳤으며, 롯데마트는 2014년 114곳이던 지점 수가 2018년 124곳으로 8.8% 늘었다.

이는 2009∼2013년 증가세와 대조된다.

이 기간 롯데마트는 69곳(2009년)에서 109곳(2013년)으로 58%의 증가율을 보였다. 홈플러스 역시 113곳(2009년)에서 139곳(2013년)으로 23% 늘었고, 이마트도 126곳(2009년)에서 143곳(2013년)으로 13.5% 증가했다.

이런 대형마트 증가세 둔화는 인터넷 쇼핑의 활성화 등 소비패턴의 변화로 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 의원은 "소비 형태의 변화에 발맞춰 관련 정책의 보완 필요성은 없는지 잘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의하는 전해철 의원
질의하는 전해철 의원(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8일 오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9.10.8 kjhpress@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