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탁원 "미수령 주식·배당금 찾아가세요"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촬영 임은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미수령 주식과 실기주과실은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탁원은 미수령주식 안내를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받아 해당 주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주식수령 안내문'을 보내고 실기주과실은 관련 증권회사에 내역을 통지해 증권회사가 해당 고객에게 개별 안내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미수령 주식은 예탁원 영업점을 방문해 환급 신청을 하면 되고, 실기주과실은 주권을 인출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하면 된다.

올해 9월 기준으로 예탁원에서 보관하고 있는 실기주과실은 주식 180만주(시가 약 20억원), 배당금 374억원이며 미수령주식은 약 2억8천만주(시가 약 2천274억원, 주주 약 1만2천여명)다.

미수령주식은 실물 종이 주권을 직접 보유한 주주가 무상증자, 주식배당 등으로 배정된 주식의 수령 통지문을 받지 못했거나 상속인이 주주의 주식보유 사실을 모르고 찾아가지 않은 주식이다.

실기주는 증권회사에서 주식 실물을 출고한 뒤 본인 명의로 명의개서하지 않은 주식으로, 이 주식에 발생한 배당이나 무상주식을 실기주과실이라고 한다.

예탁원은 지난 9월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상장주식과 예탁원에 전자등록된 주식은 더는 실기주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