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찮은 대구 아파트…청약경쟁 치열·분양권 고점 거래

10월 분양 아파트 최고 109대 1…분양권 가격 오름세
대구 아파트
대구 아파트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아파트값이 부동산 투기 규제에 아랑곳없이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인다.

13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하반기 들어 신규 분양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고공행진하고, 분양권에 붙는 '웃돈'이 일부 지역에서 고점을 찍는 등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런 움직임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수성구를 비롯해 중구·달서구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화성산업이 지난 10일 달서구 감삼동에 분양한 '죽전역 화성파크드림'은 일반공급분 93가구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64.2대 1을 기록했다.

84㎡B형(24가구) 경쟁률은 109.1대 1에 달했다.

앞서 2일 수성구에 신규 분양한 두 아파트도 1순위에서 20∼30대 1 경쟁률을 보였다.

아파트 투자자 사이에 '범4만3'으로 불리는 학군 선호지역에 짓는 '만촌역 서한포레스트'는 일반공급분(44가구)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31.9대 1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84㎡ 분양가가 7억원 내외로, 투기과열지구로 대출 등에 제한이 있고 아파트 공급규모가 102가구에 불과한 소형 단지임에도 청약자가 몰렸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수성범물 코오롱하늘채' 일반공급분(30가구)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24.4대 1이다.

중구를 중심으로 분양권 거래가도 오름세다.

중구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84㎡형 분양권은 지난 8월 25층과 26층이 6억7천900만원 정도에 각각 거래됐다.

연초 27층이 5억5천240만원에 거래된 이 아파트 분양권은 7월 6억3천710만원(29층)에 이어 8월 들어 최고가 수준에 팔렸다.

중구 이편한세상 남산도 84㎡ 분양권 가격이 6월까지 5억원대에 머물다가 7월에 6억1천300만원(22층)을 기록했다.

달서구는 빌리브 스카이 84㎡형 분양권이 8월 초 6억원대 초반에서 9월 들어 6억5천만원(43층)을 돌파했고, 죽전역 동화아이위시는 5억원대 초반에서 9월 5억5천400만원(22층)으로 올랐다.

주택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대책에도 대구는 신축 아파트 수요가 아직 살아 있어 청약열기가 식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