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개월 아기도 '누가 윗사람인지 알아본다'

공간적 위치로 '윗사람' 인식…日 연구팀 시선 추적 연구결과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생후 12~16개월 된 아기도 시상대 위의 순위처럼 공간적으로 위에 서는 사람을 나이가 많거나 지위가 높은 '윗사람'으로 인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윗사람이나 아랫사람 등의 인간관계는 말을 배우는 과정에서 인식하는 것으로 간주돼 왔으나 생각보다 조기 발달과정에서 판단능력을 갖는 것으로 보여 인간사회의 기원에 한 걸음 다가선 연구성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우리 엄마 손길이 제일 좋아
우리 엄마 손길이 제일 좋아(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 아기 건강 첫걸음 나눔터 행사에서 베이비 마사지 교육이 열리고 있다. 2019.10.10

일본 교토(京都)대학과 규슈(九州)대학 연구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영국 왕립학회 회보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1일 전했다.

모리구치 유스케(森口佑介) 교토대 교수(발달심리학)에 따르면 시상대나 피라미드형 조직도처럼 공간적으로 위에 있는 사람이 신분이 높거나 우위라는 인식은 세계적으로 공통적이다.

상하와 인간관계의 우위성이 결부된 언어표현도 어느 나라에나 있으며 아기들은 말에서 상하 관계를 알게 되는 것으로 생각돼 왔다.

연구팀은 시상대에서 위, 아래에 늘어섰던 인물들이 나중에 물건 쟁탈전을 부리는 동영상을 제작했다. 위에 있던 사람이 이기는 동영상과 아래 있던 인물이 이기는 동영상을 준비, 보여주는 순서를 바꿔 가면서 생후 12~16개월 된 남녀 아기 18명에게 보여주고 시선을 추적했다.

조사 결과 위에 있던 인물이 이기는 동영상을 본 후에는 평균 10초 정도 만에 동영상에서 눈을 뗐지만 아래 있던 사람이 이기는 동영상의 경우 16초 후에 시선을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화면을 오래 주시한 이유를 "우위에 있는 위에 있던 사람이 이길 것"이라는 예상이나 기대가 어긋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모리구치 교수는 "말을 통해서가 아니라 부모 곁에서 보고 배웠거나 혹은 태어나면서부터 아는 건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