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금융시장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낮다고 평가"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 시한(31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금융시장은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한국은행이 13일 밝혔다.

한은은 이날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최근 브렉시트 진행 상황 및 향후 전망' 자료에서 글로벌 투자은행(IB)의 분석과 전망을 인용하며 이처럼 분석했다.

한은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8월 말 20%로 봤으나 이달 7일에는 그보다 낮은 15%로 판단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같은 기간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35%에서 20%로, BNP 파리바는 50%에서 30%로 각각 낮췄다.

앞서 영국 의회는 지난달 4일 야당 주도로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가결한 데 이어 지난달 10일에는 조기총선 실시안을 부결한 바 있다.

한은은 "시장에서는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 가결 및 조기총선 실시안 부결로 아직은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에 따라 영국은 이달 19일까지 EU와 재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재협상 실패 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EU 측에 3개월 시한 연장을 요청해야 한다"며 "일각에선 존슨 총리의 노딜 브렉시트 강행 가능성을 우려하는 만큼 재협상 진행 상황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두고 EU와 영국 간 입장차가 크기 때문에 브렉시트 시한 연기가 불가피한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한다고 한은은 전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