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애국지사가 꿈꾼 '평화·번영·하나된 나라' 세워야"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국가유공자·유족 마음 다해 모실 것"
국립괴산호국원 개원 기념사 하는 이 총리
국립괴산호국원 개원 기념사 하는 이 총리(괴산=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충북 괴산군 문광면 국립괴산호국원에서 열린 개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2019.10.1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선조들은 평화롭고 번영하는 나라, 하나 된 나라를 원하셨다"며 "우리는 선조 애국지사들이 꿈꾸셨던 나라를 세워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충북 괴산군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선조 애국지사들의 소망을 이루어가도록 우리가 마음을 모아 노력하자"고 말했다.

국립괴산호국원은 국가보훈처 차원에서 조성된 첫 번째 국립묘지로, 총사업비 630억원을 들여 92만㎡(28만평) 규모의 1묘역(2만기)이 우선 조성됐다. 단계적으로 2묘역·3묘역까지 확충해 총 10만기 규모를 갖출 예정이다.

이 총리는 "괴산호국원은 호국 영웅들의 희생을 기리며 후손들에게 호국 정신을 전해주는 성지가 될 것"이라며 "호국원이 괴산과 충북의 자랑이 되도록 정부가 충북도 및 괴산군과 함께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충북 태생인 헤이그특사 대표 이상설 선생, 3·1독립선언 민족대표 손병희 선생 등을 거론하며 "예로부터 충청 지방은 자타가 공인하는 충절의 고장"이라며 "충청인의 애국혼이 이제 이곳에 깃들어 후손들에게 전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모든 분을 우리는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며 "2021년에 개원하는 제주호국원을 비롯해 2023년까지 16만여기를 모실 시설들을 더 짓겠다.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도 마음을 다해 모시겠다"고 밝혔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1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