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국토부 산업입지 심의 통과

2천862억원 들여 중앙탑면에 175만3천㎡ 규모로 조성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시는 드림파크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지난 8일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국토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을 의미한다.

시는 이로써 공동 출자자들과 본격적인 인허가 절차를 밟게 됐다.

드림파크산업단지는 시와 HDC현대산업개발, 교보 등 5개 시행자가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중앙탑면 하구암리 용전리 일원 175만3천㎡에 총사업비 2천862억원을 들여 조성하려는 것이다.

드림파크산업단지 위치도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림파크산업단지 위치도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치 업종은 신물질·생명공학, 전자·정보·통신, 항공기·수송, 자동차 부품 등이다.

공동 시행자는 내년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은 뒤 토지·지장물 보상을 거쳐 2024년 준공을 목표로 2021년 상반기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이 산업단지가 조성되면 1천5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3천332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영진 신성장전략과장은 "드림파크산업단지가 조성되면기업도시,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와 산업벨트를 형성해 중부내륙 산업을 주도할 것"이라며 "양호한 수도권 접근성, 저렴한 부지 가격 등이 이곳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1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