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역주행 교통사고 우려지점 8곳 개선 마무리

경찰, 발광형 표지판·입체 색깔 유도선·역주행 알림시스템 활용
울산지방경찰청
울산지방경찰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지방경찰청은 역주행 교통사고 우려 지점 우선 시설 개선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울산시·진영국토관리청·도로교통공단 등으로 전담팀을 구성해 올해 7월 역주행 우려 지점 12곳을 선정한 후 시설 개선을 추진해왔다.

경찰은 우선 발광형 표지판이나 입체 색깔 유도선 등 저예산 투입으로 근본적인 해결이 가능한 지점 7곳과 역주행 알림시스템을 도입해야 하는 1곳에 사업을 마무리했다.

대상 지점은 학성로 도담약국 앞, 강북로 엑소디움 앞, 북정교차로, 태화로터리, 울산과학관 앞, 신명교차로, 장검 IC 교차로, 장성교차로 등이다.

이들 지점에선 2016∼2018년 모두 역주행 사고 7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2건은 사망 사고다.

경찰 관계자는 "역주행 교통사고는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보다 훨씬 높아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며 "시간과 예산이 소요되는 나머지 4곳은 올해 안에 개선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