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존 허, PGA 투어 휴스턴 오픈 첫날 3타 차 공동 7위

존 허
존 허[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교포 선수 존 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휴스턴오픈(총상금 750만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존 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파72·7천29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닉 워트니(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한 존 허는 8언더파 64타로 공동 선두인 오스틴 쿡, 테일러 구치(이상 미국)에 3타 뒤처졌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는 역시 교포 선수인 케빈 나(미국)가 우승한 바 있다.

2012년 2월 마야코바 클래식에서 정상에 오른 존 허는 7년 8개월 만에 투어 통산 2승에 도전한다.

제프 스트라카(오스트리아)가 1타 차 단독 3위, 러셀 헨리(미국) 등 3명이 6언더파 66타로 공동 4위다.

2002년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우승자 리치 빔(미국)은 3언더파 69타로 공동 23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현재 스카이스포츠 해설을 하는 빔은 올해 49세로 2014년 8월 배러쿠다 챔피언십 이후로는 평생 출전권이 있는 PGA 챔피언십에만 출전했다.

배상문(33)은 1오버파 73타로 출전 선수 144명 중에 공동 96위에 머물렀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1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