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급안정·가치사슬 구축·재정지원으로 '소부장' 의존 탈피

정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3+1' 추진 전략 발표
日수출규제 100일 맞아 경쟁력위원회 출범…전략 추진 박차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의존형 산업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공급안정·가치사슬 구축·재정지원 등 세부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100일째를 맞아 첫발을 디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통해 강력히 추진한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chc@yna.co.kr

정부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열어 이러한 '3+1' 중점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정부는 일단 '100+α 핵심전략품목'의 공급망 안정성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내달까지 공급 안정성, 연구개발(R&D) 필요성을 기준으로 100+α 핵심전략품목을 확정해 맞춤형 전략을 마련한다. 국산화 개발과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를 병행 추진할 품목도 결정한다.

동시에 신성장동력 세액공제 대상 확대, 해외 인수·합병(M&A) 법인세 감면, 해외 전문인력 소득세 감면 등 관련 세법 개정을 내년 2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또 화학·섬유·금속·세라믹 등 4대 소재 관련 연구소를 올해 말까지 실증·양산 '테스트베드'로 확충해 구축한다.

공급망 안정을 위한 중장기 추진 사항도 이날 위원회에서 논의됐다.

2024년까지 매년 2조원 이상 재정투자를 통해 핵심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통한 대규모 R&D 조기 투자, 글로벌 기업 M&A 등을 통한 기술축적 지원도 지속한다.

공동 활용 양산 테스트베드를 반도체에서 자율차, 자동차 등 분야로 확대하고, 외국인 투자 기업 투자 유치를 지속한다.

아울러 향후 일본의 규제 추이 등 대외 환경 변화 등을 고려, '100+α' 품목과 우선순위 조정도 계속 검토한다.

두 번째 전략은 강력한 기업 간 협력 모델을 통한 강력한 가치 사슬(VC·Value Chain) 구축이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건강한 산업생태계를 구축해 국내수요 확대와 공급 품질개선이라는 가치사슬을 구축하겠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수직적·수평적 협력 등 협력 모델 발굴 방안과 지원 방안을 구체화한다.

앞으로도 이러한 가치 사슬을 수시로 발굴해 예산·기술·세제·자금·규제개선 등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수시로 추진한다.

매년 2조원 이상 투입할 재원 마련을 위한 특별 재정 시스템 신설도 3대 전략 중 하나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특별회계'가 내년 1월1일부터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올해 안에 개정한다.

특히 그동안 소재·부품에만 한정됐던 지원 대상을 장비까지 확대해 경쟁력 강화 대책의 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에 대해선 내년 3월까지 시행령 등 하위법령 개정도 병행한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chc@yna.co.kr

이 3대 전략은 지난 7월 4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후 정확히 100일째인 이날 본격 가동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대통령 소속인 경쟁력위는 홍남기 부총리를 위원장으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부위원장으로 정부위원 15명, 민간위원 14명으로 최종 구성됐다.

앞으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와 관련한 각종 사항을 심의·조정하는 민·관 합동 컨트롤타워로서 3대 전략을 강력히 추진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일본 수출규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대한 경쟁력을 오히려 강화할 절호의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경쟁력위라는 강력한 체계가 오늘 완비된 만큼 근본적이고 항구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참여해 달라"고 주문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