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 목숨 버려도 조종사는 구한다"…공군, 조난조종사 구조 훈련

조난 조종사 구조 훈련
조난 조종사 구조 훈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공군은 10일 충북 괴산군 일대에서 항공구조사의 전시 임무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한 '전시탐색구조 전술종합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틀 일정으로 실시하는 이번 훈련에는 항공구조사 10여명과 헬기(HH-60) 2대가 참가했다.

훈련은 항공구조사가 조종사를 구조하고자 HH-60에 탑승해 공중침투에 나서며 시작됐다. 침투지점에 도달한 항공구조사는 헬기에서 신속하게 로프를 타고 내려 경계 및 전술 대형을 이뤘다.

이후 조종사가 좌표를 보낸 조난지점으로 이동했다. 독도법을 활용해 위치를 확인하면서 지형에 따라 대형을 바꾸고 수신호로 명령을 하달했다. 적의 매복이 의심되는 지역은 수색·정찰을 통해 안전을 확보하고, 위장·은폐 방법으로 이동했다.

항공구조사들은 야간에도 적의 동태 파악이 쉬운 곳에 은신처를 마련해 휴식을 취하고 날이 밝을 때까지 이동한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항공구조사가 조난지점에서 조종사를 발견하면 우선 응급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이어 조종사를 탈출지점으로 옮기고 통신기를 이용해 구조헬기를 유도한다.

구조헬기가 탈출 지점에 도착하면 항공구조사가 헬기에서 내린 구조용 줄(Hoist)로 조종사를 안전하게 끌어올리면서 훈련은 종료된다.

항공구조사는 전시에 작전 중 조난된 조종사를 구조하고자 적진에 투입되는 특수요원을 말한다. 평시에는 항공기·선박 사고, 산불 등 재해·재난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임무도 수행한다.

훈련에 참여한 조선두 상사는 "악조건 속에서도 공군 전투력의 핵심인 조종사를 구조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훈련을 한다"며 "우리는 '내 목숨은 버려도 조종사는 구한다'는 항공구조사의 슬로건처럼, 언제 어떠한 상황에서도 주어진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1 09: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