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고교생 스마트폰 보유율 95%…하루 이용시간 2시간 이상

중학생 보유율, 어린이·청소년층에서 최고…고교생이 2위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우리나라 어린이·청소년연령층에서 스마트폰 보유율이 가장 높은 연령층은 중학생으로 95.9%에 달하며 고등학생도 95.2%가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김윤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이 작성한 '어린이와 청소년의 휴대폰 보유·이용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중학생과 고교생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각각 95.9%와 95.2%로 전체 연령층 평균(87.2%)을 크게 웃돌았다.

이 조사는 매년 실시되는 표본 추적조사인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초등학교 4∼6학년의 스마트폰 보유율도 81.2%에 달했고, 1∼3학년생의 스마트폰 보유율도 37.8%로 집계됐다.

하루평균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중학생이 2시간 24분으로 가장 길었고, 고등학생은 2시간 15분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전체 연령층 평균 이용 시간(1시간 53분)보다 긴 것이다.

특히, 1∼3학년 초등학생의 하루 평균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45분인데 비해 4∼6학년 초등학생은 1시간 45분으로 배 이상 길었다.

중고교생 스마트폰 보유율 95%…하루 이용시간 2시간 이상 - 2

초등학교 저학년이 고학년이 되면서 스마트폰 이용 시간이 2.5배가량 증가해 아동·청소년의 스마트폰 이용이 가장 크게 늘어나는 시기로 분석됐다.

카카오톡 같은 인스턴트 메신저 이용률은 고교생이 98.9%에 이르렀고, 중학생 94.5%, 4∼6학년 초등학생 88.8%, 1∼3학년 초등학생 76.8%였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3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