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다시 만나는 키움 장정석 감독 "만회할 기회 줘서 고마워"

장정석 키움 감독
장정석 키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SK 와이번스와 다시 만나 설욕을 노린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4차전에서 10-5로 승리하고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누가 잘하고 못하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원팀이 되는 느낌을 받았다. 팀이 똘똘 뭉친 승리인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규리그 3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직행한 키움은 안방에서 열린 1, 2차전을 모두 끝내기로 장식하며 기세를 올렸다.

3차전에서는 역전패를 당하며 잠시 흔들리는 듯했지만, 4차전에서 재역전극을 만들어내며 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냈다.

4번 타자 박병호가 1차전 끝내기 홈런, 2차전 추격의 투런포, 4차전에서 홈런 포함해 3안타 2타점 활약을 펼치며 팀을 플레이오프로 안내했다.

장 감독은 시리즈 승부처로 2차전을 꼽았다.

그는 "2차전이 쉽게 질 수 있는 경기였다"며 "승부가 LG 쪽으로 넘어갔다고 생각했는데, 8회 박병호의 홈런이 나오고 동점이 나왔다. 연장까지 가면서 경기를 잡은 것이 컸다"고 돌아봤다.

4차전은 추격조가 든든하게 허리를 받치며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해줬다.

장 감독은 "확률을 갖고 기용을 하고 있다. 추격조이지만 김동준, 양현, 이영준은 모두 LG에 강한 선수들"이라며 "그래서 활용을 했다. 승리조보다 LG전에서 지표가 더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포스트시즌에서 추격조에게 경험치를 채워주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올해에는 모든 선수가 한 번 이상 경기에 나갔다. 그게 기분이 좋고 고무적이기도 하다"고 했다.

장 감독은 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박병호에 대해서는 "진짜 최고"라며 "박병호 시리즈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현실이 됐다"며 반색했다.

그는 "팀을 하나로 만드는 게 힘든데, 김상수, 오주원, 박병호 덕분에 팀이 똘똘 뭉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장 감독은 다시 SK와 격돌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작년에 그 자리에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얘기했다. 선수들이 만회할 기회를 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그는 "선수들 마음에도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을 것이다. 잘 준비하면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2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