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지하철노조 11~15일 준법투쟁…서울시 "정시운행 독려"

지하철 9호선 파업 안내문(CG)
지하철 9호선 파업 안내문(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지하철 노동조합이 오는 11∼15일 준법투쟁을 예고하자 서울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교통공사노조의 준법투쟁 방침에 따라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공사는 열차 지연 운행에 대비해 환승역이나 혼잡한 역에 지하철 보안관 등 안전요원을 배치해 질서 유지와 안내에 지장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시 운행을 최대한 독려하고, 근무지 무단 이탈 등의 행위에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준법투쟁으로 열차 운행 자체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열차의 지연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노조와 계속 대화를 나누면서 상황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임금피크제 지침 폐기, 인력 확충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1∼15일 안전운행 확보 투쟁(준법투쟁), 16∼18일 1차 총파업, 11월 중순 전면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0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