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美 '신장 인권 문제' 총공세에 "종교 자유 해친 적 없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외교부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의 인권 문제를 이유로 중국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중국의 신장 정책은 종교의 자유를 해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미국의 신장 인권 문제 공세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최근 미국은 종교와 인권을 핑계로 걸핏하면 중국의 신장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며 "이는 아무런 근거도 없고 사실과도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신장 문제는 인권 문제가 아니라 테러리즘과 분열주의에 관한 문제"라며 "1천명에 가까운 외국 사절단과 언론, 국제기구가 신장을 방문해 직접 신장 정책이 테러리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목격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의 신장 정책은 한 번도 신앙과 종교의 자유를 해친 적이 없다"면서 "국제 반(反)테러리즘 사무에도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미국 정객의 거짓말은 세계인을 속일 수 없고,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드러낼 뿐"이라며 "중국은 미국이 색안경을 벗고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중국 내정 간섭을 즉시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신장 자치구 인권 문제와 관련해 중국 기업과 기관을 제재한 데 이어 중국 관리들에 대한 비자 발급까지 제한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