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광주 민간공원 수사 속도…"사업 차질 없도록 진행"

"11월 협약 앞두고 사업 차질 없도록" 공무상 비밀누설·직권 남용 등 혐의 조사
검찰, '광주 민간공원 사업자 의혹' 광주시청 압수수색
검찰, '광주 민간공원 사업자 의혹' 광주시청 압수수색[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검찰이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수사의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다음 달 광주시와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간 협약에 차질이 없도록 신속히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0일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에 이어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광주시 감사위원장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정 부시장과 윤 감사위원장, 당시 시청 담당 부서 국장, 실무자 등을 공무상 비밀 누설,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조사 중이다.

정 부시장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가입 희망자들의 입당 원서를 부당하게 모집한 정황도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 공기업인 광주도시공사 관계자가 지인 등을 상대로 수십명의 입당 원서를 받아 정 부시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경실련, 민간공원 사업자 비리 의혹 고발장 제출
광주경실련, 민간공원 사업자 비리 의혹 고발장 제출[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지난해 심사 공정성 의혹이 제기된 후 특정감사가 정당하게 이뤄졌는지, 재평가를 거쳐 중앙공원 1·2지구 우선협상대상자가 변경된 과정이 타당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시가 중앙공원 2지구 2순위였던 호반건설의 이의 제기를 받은 뒤 1순위인 금호산업의 과실이 없었음에도 심사 오류를 이유로 지위를 취소하고 재공모 없이 호반건설로 변경한 것과 관련해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살피고 있다.

중앙공원 1지구 1순위였던 광주도시공사가 사업을 자진 반납하고 2순위인 한양으로 바뀐 과정도 조사 중이다.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지난 8일 대전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간공원 1단계가 이번 달, 2단계는 다음 달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약을 앞두고 있다.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감에서 제기된 이용섭 광주시장의 친인척이 호반건설에 철근 자재를 납품하고 있다는 의혹, 광주시장 측근이 감사위원회에 광주도시공사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광주시장 취임 후 일부 산하 기관장 사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 아니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광주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간공원 2단계 우선협상자 변경은 적정 절차를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석웅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일부에서 업체 로비 의혹이 제기되자 평가 오류를 바로잡고자 특정감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공원시설 외의 비용을 공원시설비에 포함한 것과 유사 사업실적 자료 부실 제출 등이 확인돼 재평가를 거쳐 사업자를 변경했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