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협은행 비어업인 부실대출 10년간 8천억원 손실

서삼석 "수협은행 대출 68%는 비어업인 대출, 어업인 대출 32% 불과"
서삼석 의원
서삼석 의원[서삼석 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 제공 금지]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수협은행이 지난 10년간 비(非)어업인에게 부실대출로 8천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이 10일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2009∼2019년 수협은행 대출' 자료에 따르면 수협은행이 10년간 비어업인에게 실행한 8천579건의 대출에서 발생한 손실이 8천33억원이다. 건당 1억원 꼴이다.

반면 같은 기간 어업인에게 실행한 469건에서 발생한 손실은 81억원이다.

손실액의 99%가 비어업인 대출에서 발생한 셈이다.

전체 대출 건수에서도 비어업인 편중 현상을 보였다.

2018년 기준 22만2천여건의 대출 실행 건수 중 어업인 대출실행 건수는 7만2천여건으로 전체 건수의 32%에 지나지 않았다.

2015년만 해도 전체 대출실행 건수 14만여건 중 어업인 건수는 8만4천여 건으로 60%였다.

비어업인 대출 실적이 어업인을 초과한 것은 강화된 국제은행 규제(바젤Ⅲ)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2001년 1조1천581억원의 공적자금을 긴급 수혈받은 수협은행이 100% 중앙회 출자형식으로 독립한 2016년부터다.

수협중앙회에 채무를 떠넘긴 덕에 2014년 443억원에 불과했던 당기순이익은 5배 이상 증가해서 2018년에는 2천304억원에 이르게 된다.

수협은행의 억대연봉자 숫자도 동시에 증가했다.

2014년 88명이었던 억대연봉자는 2018년 345명으로 4배가 늘어나 수협은행 전체 직원(2018년 기준 2천41명) 중 17%가 억대 연봉자이다.

6명 중 1명꼴로 억대연봉자다.

서삼석 의원은 "수협이 어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설립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수협은행에서 비어민들을 대상으로 한 대출 실행이 높은 것은 설립목적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어 "본연의 역할에 맞게 어업인들을 위한 자금지원과 함께 경영실적 개선에도 노력해 그 이익이 다시 어업인들에게 환원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