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 2021년까지 국채보상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화'

문화재청 공모로 국비 5억5천만원 지원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문화재청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5천만원을 지원받는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의 2020년도 세계기록유산 홍보 지원사업 공모에서 7개 지자체에 지원하는 17억6천여만원 중 가장 많은 5억5천만원을 확보했다.

시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의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에 올해 3억4천400만원을 확보한 데 이어 2년 연속 국비를 지원받아 이 운동 정신의 세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은 2021년까지 전국 10여 곳에 흩어진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세계기록유산 2천475건)을 소장한 타 기관과 협력해 디지털화하고, 기록물 번역과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올해는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국제 콘퍼런스 개최, 기록물 촬영, 영어 번역을 하고 내년에는 아카이브 서비스 시스템 구축, 홈페이지 다국어 서비스, 중국어·일어 번역, 국채보상운동 아카데미 운영 등으로 확대한다.

2021년 기록물 디지털화를 완료해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전시관 콘텐츠로 활용한다.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은 201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