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살려내라"…양양주민 궐기대회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로 설악산오색케이블카사업을 백지화시킨 환경부를 규탄하는 강원 양양지역 주민들의 집회가 열렸다.

환경부 해체하라
환경부 해체하라(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양양 읍내를 행진하고 있다. 2019.10.10 momo@yna.co.kr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는 10일 양양군 양양읍 남대천 둔치에서 양양군민 3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양양지역 주민들은 지역 숙원인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사업을 무산시킨 환경부를 소리높여 규탄했다.

정준화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장은 "지역의 숙원이 산양 몇 마리 때문에 무산되게 됐다"며 "모든 책임은 환경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환경부는 적폐를 내세워 강원도와 양양군을 헌신짝처럼 버렸다"며 "사업을 불허하려면 일찍 할 것이지 수년 동안 끌어 오다가 이제 와서 부동의 한 환경부를 그냥 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부동의 철회하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부동의 철회하라(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상여를 앞세운 채 양양 읍내를 행진하고 있다. 2019.10.10 momo@yna.co.kr

김진하 양양군수도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며 "양양군민 모두가 단합된 힘으로 밀고 나가자"고 호소했다.

이양수 국회의원은 "이미 허가된 사업을 부동의 처리해 무산시킨 것은 환경부 직무유기이자 권한 남용"이라며 "이 같은 결정을 내린 환경부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양양주민들은 '설악산 사망'이라는 머리띠를 두르고 만장과 상여, 각종 플래카드를 앞세운 채 양양 읍내를 한 바퀴 도는 시가행진을 한 뒤 설악산 모형과 환경부 장관을 불태우는 화형식을 했다.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살려내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살려내라(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 대표들이 삭발하고 있다. 2019.10.10 momo@yna.co.kr

주민대표 3명은 삭발로 설악산오색케이블카를 부동의한 환경부에 항의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상수원보호구역 문제를 놓고 환경부와 갈등 중인 원주와 횡성지역 주민단체까지 합류해 환경부를 규탄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