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시, 충주댐 준공 이후 농산물 등 각종 피해 연내 산정

충북연구원과 피해 분석 및 지원방안 용역 계약 체결
충주댐범대위는 내일 수공에 '충주호 레저타운' 요구 예정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시가 1985년 충주댐 준공 이후 발생한 각종 피해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사업에 착수했다.

시는 충북연구원과 '충주댐 피해 분석 및 지원 방안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충주댐 전경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댐 전경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용역 과제는 충주댐 건설에 따른 피해액 산정, 댐 건설 관련 지원 제도 및 지원 현황, 실질적인 보상을 위한 지원 방안, 관련 제도 개선 및 충주시 대응 방안 등이다.

사업비는 2천만원이며 용역 기간은 올해 연말까지다.

시 관계자는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의 요구에 따라 충주댐으로 인한 피해 정도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객관적인 피해액이 산정되면 이를 토대로 한국수자원공사에 피해 보상 개념의 지원 확대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범대위는 오는 11일 수공 한강권역부문을 방문해 충주댐 피해 보상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범대위는 충주댐 인근 수공 부지에 시네마360, 가상현실(VR) 체험시설, 케이블카 개념의 '맘모스 트리', 어린이놀이터 등 사업비 120억원 규모의 '충주호 레저타운' 조성을 요청할 계획이다.

범대위는 "1985년 충주댐 준공 이후 잦은 안개로 농산물 피해를 봤고, 공장설립 제한 등 규제를 당했다"며 올해 초부터 보상을 촉구하고 있다.

충주시의회도 지난해 말 "수돗물값을 깎거나 면제해야 한다"며 올해 충주시의 정수(수공 광역상수도) 구입 예산 62억5천만원을 전액 삭감해 '물값 분쟁'이 장기화하고 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