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제 잔재 '근로' 대신 '노동'으로"…전북도·교육청 조례 추진

최영심 전북도의원 주도…서울·경기 등에선 관련 조례 통과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일제강점기 식민지배 논리로 악용된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변경하는 조례 정비가 전북지역에서 추진된다.

최영심 전북도의원
최영심 전북도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은 전북도 및 전북교육청 소관 조례의 '근로' 용어를 '노동'으로 일괄 변경하는 조례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최 의원은 양 기관의 조례를 전수 조사해 '근로'가 들어간 전북도 소관 38개 조례와 전북교육청 소관 6개 조례를 '노동'으로 모두 바꾸는 내용을 근로 용어 정비 조례안에 담았다.

'근로'라는 용어는 '근로정신대', '근로보국대' 등에서 사용됐던 일제 잔재로 사전적 의미는 '부지런히 일함'을 뜻하고 있다.

'근로'는 사용자 중심의 용어지만 '노동'은 '몸을 움직여 일함'을 뜻해 사용자와 대등한 관계를 의미한다.

이 조례안이 통과되면 '근로자', '근로인'은 '노동자'로, '근로환경'은 '노동환경'으로, '전라북도근로자종합복지관'은 '전라북도노동자종합복지관' 등으로 바뀐다.

최 의원은 "일제 잔재인 동시에 사용자 중심의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바꾸는 것은 노동을 존중하는 시대 변환에 발맞춰 그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며 "서울과 경기 등 다른 시도에서도 관련 조례가 이미 통과된 만큼 조례안이 이번 회기에 통과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