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시 "특례시 지정 기준, 인구 50만 이상으로 완화해야"

국회 행정안전위 내달 지방자치법 개정안 심사 예정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특례시 지정을 추진 중인 전북 전주시는 10일 "정부안대로 인구 100만명 이상을 기준으로 특례시를 지정하면 지역 불균형이 더 심화할 것"이라며 50만명 이상으로 완화하라고 주장했다.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출정식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출정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여·야 합의에 따라 내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심사할 예정"이라면서 국회가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인구 50만명 이상의 특례시 지정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정부는 특례시 지정 기준이 인구 100만명 이상이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정동영·김병관 의원은 50만명 이상인 도청 소재지로 하자는 개정안을 각각 발의한 상태다.

정부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경기 고양시와 수원시, 용인시를 비롯해 경남 창원시만 특례시 대상이 된다.

반면,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인구가 많은 경기도 중심의 특례시 지정에서 전주시와 경기 성남시, 충북 청주시도 해당한다.

시는 "전주시는 광역시가 없는 전북도의 도청 소재지이자 관공서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총 264개로 광역시인 울산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며 수원시·고양시 등 인구 100만 이상인 도시보다 많다"며 특례시 지정 당위성을 재강조했다.

이어 전주의 인구는 65만명이지만 전북의 산업·지식·문화·의료·교육 등 생활기반시설과 주요 발전자원들이 집적돼 주간에 전주에서 업무를 하거나 방문하는 유동인구는 100만명에 이른다고 부연했다.

전주 특례시 지정 촉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왼쪽)
전주 특례시 지정 촉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왼쪽)[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시는 지난 4월 한 달간 '전주 특례시 지정 염원 서명운동'을 벌여 70여만명의 서명을 받아 정부와 국회 등에 전달했다.

정부안과 의원 발의안을 병합 심사하는 국회 행안위 법안소위는 국정감사가 끝난 직후인 내달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낙후한 전북 발전을 위해 그동안 '낙숫물이 바위를 뚫는다'는 심정으로 특례시 지정에 사력을 다해 왔다"면서 "이제는 국회와 정부가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전주 특례시 지정'에 답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