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5세 농구 선수 김영옥, 전국체전 銀…'시계 형님도 1살 동생'

2005년 국내 프로리그 MVP 출신 "발목만 안 다쳤어도"
김영옥
김영옥[촬영=김동찬]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유, 넌 어떻게 아직도 그대로니?"

흔히 40대 중반의 나이가 돼서 오랜만에 중·고교 동창을 만났을 때 하는 얘기지만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만 45세에도 현역으로 뛰는 선수를 만난 농구 관계자들이 입을 모아 감탄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2005년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와 여름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한 '총알 낭자' 김영옥(45)이다.

국가대표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는 등 국내 최고 가드 중 한 명으로 이름을 날린 김영옥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농구 여자 일반부 결승전에 김천시청 소속으로 출전했다.

1974년생인 그는 남자 농구 선수 출신 중에서는 현재 방송인이 된 서장훈, 추승균 전 전주 KCC 감독과 동기다.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최고령 기록을 세우고 이번 시즌에도 울산 현대모비스 소속으로 뛰는 '시계 형님' 아이라 클라크(44)나 현주엽 창원 LG 감독은 김영옥보다 한 살 어린 동생들이다.

물론 여자 실업팀이 연중 경기 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프로 리그를 소화하는 클라크와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겠지만 김영옥은 2015년에 딸(정하연)을 낳고 코트에 복귀했다는 점도 계산에 넣어야 공평하다.

10일 결승전에서는 역시 전 국가대표 곽주영(35) 등이 버틴 사천시청에 져 은메달에 그쳤지만 40대 중반에 코트를 종횡무진 누빈 김영옥의 활약은 올해 전국체전 농구 경기장에서 화제가 됐다.

2019년 1월 올스타전에서 슛을 던지는 김영옥(왼쪽)
2019년 1월 올스타전에서 슛을 던지는 김영옥(왼쪽)(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6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3X3이벤트 매치. 블루스타 김영옥 (KB스타즈 은퇴)이 슛을 하고 있다. 2019.1.6 mon@yna.co.kr

경기가 끝난 뒤 만난 김영옥은 "국내 프로리그에서 2011년 은퇴했고 이후 중국에서 2년 정도 뛰었다"며 "올해 7월 개인 운동을 시작하기 전까지는 육아에 바빠 운동은 생각도 못 했다"고 말했다.

현역 시절 워낙 빠른 스피드 덕에 '총알 낭자'라는 애칭으로 불린 김영옥은 국내 리그 은퇴 시점 기준으로 8∼9년이 지났지만, 현역 시절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이는 체형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사실 8월부터 팀에 합류해서 연습 경기도 같이했는데 오른쪽 발목 인대를 심하게 다쳤다"며 "처음 병원 진단은 재활만 3개월 걸린다고 해서 이번 체전에 못 나오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너무 답답해서 일단 재활을 시작했고 정말 '불가능은 없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대회에 나올 수는 있게 됐다"며 활짝 웃어 보인 김영옥은 "발목만 괜찮았으면 진짜…"라며 목에 건 은메달을 아쉽게 쳐다봤다.

김영옥은 "발목 상태가 좀 나아지고 1주일 정도 맞춰보고 나왔는데 후배들에게 금메달을 안겨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그래도 같이 뛰어보니 체력적으로 크게 힘든 것은 모르겠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2009년 올스타전 MVP에 선정된 김영옥.
2009년 올스타전 MVP에 선정된 김영옥.(안산=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성탄절인 25일 안산와동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프로농구 '별들의 잔치' THE Bank 신한은행 2009-2010시즌 올스타전 1970년대생 '여유만만'과 1980년대생 '질풍가도'의 경기에서 30점을 득점, MVP에 오른 여유만만 김영옥 선수가 김원길 총재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여유만만 100대90 승. 2009.12.25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김천시청의 경기를 지켜본 관계자들은 "김천시청 주득점원이 김영옥"이라며 "상대에서는 김영옥을 집중해서 막았지만, 수비수마다 반칙 수가 늘어나서 고생했을 정도"라고 평했다.

이제는 '총알 엄마'가 된 그는 "딸도 운동 신경을 타고나서인지 운동할 때가 행복하다고 하더라"며 "저도 사실 은퇴하고 이제 미련이 없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다시 뛰니까 열정도 생기고 피가 끓는 느낌을 받았다"고 행복했던 전국체전 기간을 돌아봤다.

이번 전국체전 농구 여자일반부에는 김영옥, 곽주영 외에 김경희(43), 박태은(32), 홍보람(31), 이정현(27), 이선화(31), 허윤자(40), 진미정(41), 조은주(36) 등 프로 출신 은퇴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