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위 장기화하면서 홍콩인 정신건강 상태도 '최악'

2012년 조사 시작한 후 최저 점수 나타내
홍콩 시위대 공격받은 중국계 통신사 대리점
홍콩 시위대 공격받은 중국계 통신사 대리점(홍콩 AP=연합뉴스) 7일 홍콩에 있는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유니콤' 대리점의 직원이 '복면금지법' 반대 시위대의 공격을 받은 점포 밖에서 청소하고 있다. leekm@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복면금지법 반대 시위로 번지는 가운데 홍콩인들의 정신건강 상태가 최악의 수준을 나타냈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중문대학은 15세 이상 1천9명을 대상으로 일, 가정, 학업, 사회적 갈등 등 10가지 지표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이 연구에서 정신건강 점수는 100점 만점으로 매겨졌다. 52∼68점이면 용인되는 수준, 72점 이상이면 정신건강이 양호한 수준임을 나타낸다.

하지만 연구 결과 홍콩인들의 정신건강 점수는 46.41점을 나타내 '합격선'이라고 할 수 있는 52점에도 못 미쳤으며, 지난 2012년 이 연구가 시작된 후 최저점을 나타냈다. 지난해는 50.2점이었다.

연구를 이끈 이반 막 박사는 "특히 올해는 사회적 갈등이 정신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특이하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사회적 갈등이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응답자가 18%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41%에 달했다.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한 후 홍콩의 자살 방지 전화 상담 서비스 이용자는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송환법 반대 구호를 외치면서 목숨을 끊은 홍콩인들도 있었다.

연구팀은 "홍콩인의 정신건강은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며 "정부는 자살 방지 캠페인 등 정신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