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호 "대구시 새마을장학금 지원액 너무 많다"

김영호 의원
김영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구시의 새마을장학금 지원액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년간 대구시의 새마을장학금 지원액이 15억6천만원에 달하지만 시가 5년간 저소득층 자녀에게 지원한 장학금은 9억원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5년간 지원한 새마을장학금 중 절반은 규정과 달리 대학생에 지급됐다"며 "일반 국민이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구시와 대구시장이 광주시와 달빛(달구벌·빛고을)동맹을 맺고 지방분권에 참여하는 등 영호남을 아우르는 행보로 호평을 얻고 있는데 이런 편파적 디테일(세부내용) 때문에 대구가 수구 도시라는 오명을 받는다"고 비판했다.

새마을장학금은 유신정권 말기인 1975년 내무부 준칙에 의해 지급 조례가 전국적으로 제정되면서 시행됐다.

광주시의회는 지난 2월 '새마을장학금 지급 조례 폐지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최근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이 장학금 폐지를 촉구하기도 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