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월드컵 평양 원정 닷새 남았는데…北 무응답에 생중계도 불투명

통일부 "별다른 진전 없어…北 반응 기다려봐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월드컵 예선전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북한이 확실한 답을 내놓지 않으면서 경기 생중계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오는 15일 남북 월드컵 예선전의 중계문제 관련해 "물리적으로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았고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라 쉽지 않다"고 밝혔다.

생중계가 안 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도 "(생중계) 전례가 일단 없다"며 "북측의 반응이 없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남측 응원단 파견 제안에 대해서도 현재까지 북측의 답변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월드컵 최종예선 중계권이 경우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가지고 있지만, 이번처럼 지역 예선 경기의 경우 경기를 개최하는 해당 국가에 있다.

과거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경기 중 생중계가 된 2011년 11월 북한과 일본 간 경기 등도 AFC에 중계권이 있는 최종예선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5일 평양에서 열린 같은 조 지역 예선전인 북한과 레바논 경기의 경우에는 생중계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중계 문제 관련해 국내 방송사들이 북측과 대행사를 통해 협상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역시 답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북한이 AFC 측에 이미 홈경기 개최 의사를 밝힌 만큼, 응원단은 물론 생중계도 되지 않는 '비정상적' 경기로 치러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방북 승인 절차에 대해서는 "국제경기고 이미 북한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방북 승인은 경기에 지장이 없도록 행정처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리랑카전 앞둔 벤투호
스리랑카전 앞둔 벤투호(파주=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8일 오후 파주 NFC에서 훈련하기에 앞서 벤투 감독의 지시를 받고 있다.
대표팀은 10일 스리랑카와 월드컵 2차 예선 2차전 홈경기를 치른 뒤 15일 북한과 3차전 원정 경기를 벌인다. 2019.10.8 uwg806@yna.co.kr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0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