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북아 대표 GTI박람회 17일 개막…3억 신흥경제 블록선점

530개 부스·관광객 15만명 목표…최대 규모로 나흘간 열려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도 주최 제7회 GTI국제무역·투자박람회가 17∼20일 원주 따뚜공연장에서 최대 규모로 열린다.

박람회 조감도
박람회 조감도[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개막식 겸 전야제에 이어 17일 오전 10시 개관 테이프 커팅을 시작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도는 이번 박람회 주제를 '평화와 번영, 신동북아 시대의 협력·발전·상생'으로 잡았다.

3개 동 5개 관으로 조성한 박람회장은 국내외 기업 530개 부스와 100여개 야시장 부스가 들어서 최대 규모다.

박람회 기간 핵심 바이어 230명과 구매투어단 1만명 방문을 비롯해 국내외 관람객 15만명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북아 3억 신흥경제 블록을 선점해 명실상부한 동북아 대표 박람회, 경제·한류 축제로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GTI박람회장 내에 의료기기 전시회, 마을 박람회, 원주명품관 등을 마련해 관람객에게 특화된 쇼핑 아이템을 제공한다.

박람회 참가기업 부스를 3D 기법으로 촬영해 박람회가 끝난 뒤에는 가상공간에서 VR 박람회를 여는 방안을 처음 시도한다.

VR 박람회는 1년 내내 운영되며 참가기업의 매출, 홍보, 사후관리까지 할 수 있다.

박람회장과 인접한 100여개 야시장 및 글로벌 푸드 존 부스에는 관람객에게 먹거리와 살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다양하게 제공해 경제 한류 종합축제로 꾸민다.

도는 GTI박람회를 통해 동북아지역 정부·기업 간 교류 강화를 추진하고자 전문가, 학계가 참여한 토론회와 교류회도 다양하게 준비한다.

특히 16일 원주아모르컨벤션에서 중·일·러 3개국 교류단 30명과 중소 기업융합회 강원연합회 100여명이 모여 한·중·일·러 지방 국제 경제·무역 교류회를 연다.

17일 원주 인터불고호텔에서는 'GTI경제협력 포럼'을 열어 한·중·러 한반도 신경제 구상과 북방지역 간 경제협력 강화방안에 대한 주제 발표와 토론을 한다.

박람회 기간 기업평가단은 부스를 돌며 우수상품 20점을 평가·선정해 폐막일에 시상한다.

안권용 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10일 "기존 박람회와 비교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가 동북아 3억 신흥경제 블록을 선점하는 통로이자, 플랫 홈 역할을 다해 성공적인 경제 한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람회 포스터
박람회 포스터[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