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17일 총파업 돌입 예고

"교육감들이 책임지고 직접 교섭에 나서야"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0일 "교육 당국이 학교 비정규직의 절박하고 상식적인 요구를 외면한다면 17일부터 전국적으로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제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0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당국이

연대회의는 이날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7월 총파업 이후 재개된 임금 집단교섭에서 교육당국은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성의 있는 어떤 협상안도 제시하지 않았으며, 최저임금도 안되는 기본급 인상 요구를 무시하고 교통비와 각종 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하려는 조삼모사식 꼼수를 고집하고 있다"고 규탄하며 이같이 밝혔다.

연대회의는 "신속한 교섭 타결을 위해 차별 해소에 꼭 필요한 각종 수당 개선 요구안과 기본급 인상률까지 양보했지만 교육 당국은 고집불통"이라며 "정부의 공정임금제와 차별 해소 약속은 사라졌고, 7월 총파업 당시 약속한 성실 교섭도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에 불과한 학교 비정규직 임금을 적어도 80%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 한 번에 올려달라는 것도 아니고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달성하자는 것"이라며 "교육감들이 책임지고 직접 교섭에 참여하고, 공정임금제 실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