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준호 "한국선급 고급 인력들 해외선급 이직…기술 유출 우려"

한국선급 사옥
한국선급 사옥[한국선급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친환경선박과 자율운항선박 등 첨단선박 기술확보를 위한 각국 선급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한국선급의 고급 기술인력들이 줄줄이 외국 선급으로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윤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한국선급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이후 한국선급 기술자 18명이 해외 경쟁 선급인 로이드선급, ABS선급 등으로 이직했다고 밝혔다.

연도별 해외 이직자는 2012년 3명, 2013년 2명, 2014년 9명, 2015년과 2018년 각 1명, 2019년 2명이다.

이직자들의 직급은 책임검사원이나 수석검사원에 해당하는 P3 이상이 13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윤 의원은 "한국선급 모든 퇴직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한 것이 아니어서 실제 외국선급으로 옮긴 사례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건조 중인 선박 검사 장면
건조 중인 선박 검사 장면[한국선급 제공=연합뉴스]

그는 "외국선급으로 이직한 대다수 기술자는 짧게는 2년, 최장 12년을 근무한 핵심 인력들로 이들이 한국선급에 근무하면 획득한 기술과 노하우가 외국선급에 고스란히 넘어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선급 기술자들의 외국선급 이직이 잦은 것은 보수나 처우가 좋기 때문이라며 기술자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일할 수 있게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윤 의원은 주장했다.

한국선급 관계자는 "퇴직 기술자 상당수가 외국선급으로 옮겨가는 것은 처우 문제도 있지만, 선박 관련 사고 때마다 검사원들이 사법당국 조사를 받느라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등 사회적 분위기도 영향을 미친다"며 "이에 대한 국가적인 인식개선과 관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