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소방본부 119구급대, 4분마다 한 번꼴로 출동

119 구급차·응급환자 병원 이송 (PG)
119 구급차·응급환자 병원 이송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소방본부 119 구급대가 4분마다 한 번꼴로 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전북소방본부가 발표한 구급활동 실적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동안 119 구급대는 9만6천402번 출동해 5만7천834명의 환자를 병원으로 옮겼다.

이를 하루로 환산하면 평균 357번, 시간으로는 평균 15번의 출동 횟수를 기록한 것이라고 소방본부는 밝혔다.

구급 환자 발생유형은 급·만성질환 등 질병이 3만6천348명(61.5%)으로 최다였고, 사고부상 1만3천141명(22.2%), 교통사고 7천671명(12.9%) 등의 순으로 많았다.

환자 발생 장소는 가정(59.3%), 도로(15.9%), 상업시설(4.7%) 순으로 집계됐다.

환자의 연령은 70대 1만1천730명(19.9%), 80대 1만188명(17.3%), 50대 9천763명(16.5%) 등으로 노인과 중장년 비율이 높았다.

소방본부는 전북의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 인구가 차지하는 응급환자 비중이 차츰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홍영근 전북소방본부장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수요에 맞는 맞춤형 소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