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총선 초박빙…자유·보수 양당 지지도 34%선 대치 지속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오는 21일 치러질 캐나다 총선이 초박빙의 판세를 보이고 있다.

9일(현지시간)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집권 자유당과 보수당 등 양대 정당의 지지도가 34% 선에서 대치 상태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방송이 주요 여론 조사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날 현재 자유당 지지도는 34.2%로 보수당 지지도 33.9%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추세는 공식 선거 운동이 개시된 지난달 11일 이후 양당 지지도가 큰 부침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지속하는 양상이다.

같은 분석에서 좌파 성향의 제3당인 신민주당(NDP) 지지도는 13.8%, 녹색당이 9.3% 등 순으로 이 역시 같은 추세이다.

자유당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유당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보수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보수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각 당은 기후변화, 중산층 감세, 아동 보육, 재정 적자, 의료 보건 등의 정책 순위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으나 선거 판세를 가를 대형 이슈는 드러나지 않는 형국이다.

각 당이 경쟁 상대에 대한 공격과 비방을 강화하는 전략을 구사, 네거티브 양상이 두드러지는 것도 이 같은 판세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은 올해 초 대형 건설사 SNC-라발린의 뇌물 비리 무마 스캔들로 고전을 치렀으나 이후 선거가 다가오면서 지지도 변화에 모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또 최근 트뤼도 총리가 20대 시절 '흑인 분장(Black Face)'으로 파티를 즐기는 사진이 공개돼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으나 지지도가 타격을 입는 주요 악재가 되지는 못했다.

보수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 역시 미국 국적을 보유한 이중 국적자 신분이 드러나고 20대 시절 보험 설계사 자격 문제 등 허위 경력 논란으로 궁지에 몰리는 듯 했으나 지지도 변화는 없다.

좌파 성향의 NDP가 13~15%대의 꾸준한 지지도를 유지하는 것도 전체 선거 판세를 정체 상태로 몰고 가는 주요 배경으로 지적된다.

NDP가 중도 진보 성향의 자유당과 진보 진영을 가르고 있지만 어느 한 쪽으로 지지가 이동하는 경향이 없는 가운데 보수당이 상대 진영의 분열을 충분히 공략하지 못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이번 선거에서 어느 정당도 과반 다수 의석을 얻지 못한 채 단독 다수정부가 나오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CBC 방송의 정당 의석 획득 예측에 따르면 전체 338석 중 자유당은 100~219석을 얻을 가능성이 있으며 보수당 의석은 94~185석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CBC는 또 자유당이 단독 다수 정부를 구성할 확률을 32%로, 제1당 지위를 유지하되 소수 정부를 구성할 확률을 30%로 내다봤다.

이어 보수당이 제1당으로 승리하면서 소수 정부에 그칠 확률을 27%, 보수당 단독 다수 정부 구성 확률을 10%로 예측했다.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