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용유·무의도, 2030년까지 관광허브로 조성한다"

경제자유구역 재지정 등 활성화 발전전략 수립 착수
인천 용유·무의 위치도
인천 용유·무의 위치도[인천경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국제공항 인근 용유·무의도 지역을 2030년까지 세계적인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인천시의회,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유·무의 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전략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용역은 국토연구원이 주관해 내년 말까지 진행한다.

용유·무의도 지역 25㎢에 2030년까지 주변 지역과 연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관광·레저 허브 조성 전략을 마련한다.

구체적으로 관광·레저 개발 기본구상, 경제자유구역 재지정 계획, 주변 지역과의 균형발전 방안, 융복합 해양문화 스마트시티 조성, 일자리 창출, 투자 유치 등 종합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용유·무의도 지역은 2003년 8월 송도·청라국제도시와 함께 국내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수차례 개발계획이 변경되며 일부가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인천경제청은 이곳을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2027년)에 맞는 해양문화·관광레저 중심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조성 등 주변 여건을 반영해 체계적인 발전전략을 세우겠다"면서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