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산부 배려 문화 만들어요…"임산부 54.1%, 배려 못 받아"

10월 10일 임산부의 날…한길안과병원 대통령 표창
임산부 배려 문화 만들어요…"임산부 54.1%, 배려 못 받아" (PG)
임산부 배려 문화 만들어요…"임산부 54.1%, 배려 못 받아"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임산부 절반 이상은 대중교통 자리 양보, 직장 내 유연 근무 등 배려를 받은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임산부의 날'(10월 10일)을 맞아 임산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4.1%가 배려를 받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이유로는 '배가 나오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57.1%였다.

앞으로 임산부에게 필요한 배려로는 가정에서는 청소, 빨래 등 가사 지원(46.8%), 직장에서는 출퇴근 시간 조정(31.1%)이 꼽혔다. 사회적으로는 대중교통 좌석 양보(37.8%)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와 관련 여성의 첫째 아기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조기진통, 분만 전 출혈, 고혈압 장애 등 증세를 보이는 고위험 산모가 증가하는 만큼 임산부를 배려하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인구보건복지협회와 복지부는 강조했다.

실제 첫째 아기 출산 연령은 2008년 30.8세에서 2017년 32.6세로 올라갔다. 고위험 산모는 2014년 2만3천523명에서 2016년 2만8천65명, 2018년 3만3천70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날 우리 사회의 임산부 배려 인식을 고취하고자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제14회 임산부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행사는 '예비 엄마가 행복해지는 세상 만들기'를 주제로 임산부 입장에서 겪는 속마음을 진지하게 들어보고, 임산부 배려 필요성에 관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기념식에서는 한길안과병원이 의료계 최초로 난임휴가제도를 도입하고 출산·육아휴직자 복귀지원, 육아를 위한 유연근무 등을 도입한 성과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