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시리아 침공 나쁜생각"…쿠르드 피해시 "터키경제 파괴"(종합2보)

'터키 공격 묵인' 비판 속 "지지안해"…"인도적으로 안 하면 터키 큰 대가"
"끝없는 전쟁 원치 않아" 거듭 주장…"美 최악의 실수는 중동으로 들어간 것"
트럼프 '시리아 철군론' (PG)
트럼프 '시리아 철군론' (PG)[권도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터키군이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작전을 개시한 것과 관련,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쿠르드족에 피해가 갈 경우 터키의 경제를 쓸어버리겠다고 또다시 엄포를 놨다.

트럼프 "시리아 침공 나쁜생각"…쿠르드 피해시 "터키경제 파괴"(종합2보) - 2

이러한 입장표명은 '시리아 철군' 입장을 통해 미군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도움을 준 쿠르드 동맹을 버리고 터키의 쿠르드족 침공을 묵인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제기, 엄청난 후폭풍에 직면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철수에 대한 '초당적 비난'에 휩싸이자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한 '거리두기'에 나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의 불(北)개입 주의·고립주의 원칙을 거듭 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아침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터키가 시리아를 침공했다"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은 터키에 이러한 작전이 나쁜 생각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구역에 미국 병사들은 없다"며 "내가 정치무대에 들어온 첫날부터 나는 이러한 끝없고 무분별한, 특히 미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 전쟁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해왔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터키는 민간인들과 기독교인 등 종교적 소수집단을 보호하고 어떠한 인도주의적 위기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우리는 그들(터키)이 이러한 약속을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터키는 지금 생포된 모든 ISIS(이슬람국가) 조직원들이 감옥에 머무르도록, 그리고 ISIS가 어떠한 방식으로든 다시 원상태로 돌아가 조직을 만들고 발호하지 않도록 하는 책임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터키가 이 모든 약속을 지키길 기대한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언론과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 발표 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쿠르드족을 쓸어버릴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러한 일이 일어난다면 나는 그의 경제를 싹 쓸어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이미 브런슨 목사와 관련해 한차례 그렇게 한 적이 있다"며 지난해 10월 풀려난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의 구금 당시 대(對) 터키 제재를 단행했던 일을 거론, 에르도안 대통령이 인도적 방법으로 작전을 수행하지 않는다면 "나는 제재보다 훨씬 더 한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에르도안 대통령을 향해 "나는 그가 이성적으로 행동하길 희망한다"며 "그가 부당하게 (작전을) 한다면 그는 매우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도 "우리는 끝없는 전쟁으로부터 빠져나오고 있다. 우리는 그렇게 해야 한다"고 철군의 정당성을 거듭 주장했다.

또한 철군 결정에 대해 "많은 칭찬을 받고 있다. 나는 우리가 옳은 일을 하고 있다고 느낀다"면서 "내 생각에 미국이 저지른 최악의 실수는 중동에 들어간 것"이라며 미국이 유럽, 이란, 이라크가 그 역할을 해야 할 곳에서 경찰 노릇을 해 왔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 "미국은 중동에서 전투와 치안 유지에 8조 달러(약 9천600조 원)를 썼다"며 "중동으로 들어간 것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악의 결정이었다. 미국은 결코 중동에 있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터키군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선을 긋긴 했지만, 미군의 이 지역 철군이 결과적으로 터키의 시리아 공격의 길을 터준 셈이 됐다는 점에서 비난을 면키는 어려워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이번 시리아 철군 정책을 계기로 다시 한번 외교정책에 대한 시험대에 오르게 된 셈이다.

AP통신은 미국이 다시 한번 중동지역의 '끝없는 전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선언을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는 실제 '미국 나홀로'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인상을 남겼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철군 결정을 놓고 거센 역풍이 몰아치자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터키를 겨냥, "터키가 도를 넘는 것으로 간주된다면 나는 터키의 경제를 완전하게 파괴하고 말살시킬 것(나는 전에도 그랬다!)"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8일에는 쿠르드족을 결코 버리지 않았다고 진화에 나서면서도 터키에 대해서도 "매우 많은 사람이 터키가 미국의 대규모 교역 파트너라는 것을 편리하게 잊고 있다. 더욱 중요하게는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중요한 회원국이라는 것을 기억하라"며 두둔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왔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