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시민·KBS, 김경록 인터뷰 공방…"檢에 흘려" vs "유출 안해"

KBS "인터뷰 바로 보도"…유시민 "검찰발 기사에 한두문장 정반대로 보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지난달 10일 KBS와 인터뷰를 한 김 차장이 지난 8일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자신의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이에 KBS가 반박하자 유 이사장이 9일 이를 재반박한 것이다.

유 이사장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KBS가 인터뷰를 통째로 검찰에 넘겼다고 말한 적 없다. 그냥 알 수 있게 흘렸다는 것"이라면서 "9월 10일 현재 입건된 피의자가 굉장히 용기를 내서 인터뷰했는데 어떻게 검찰이 바로 인터뷰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게 사실관계를 재확인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김경록씨 진술을 검찰이 맥락을 제거하고 엉뚱하게 키워드를 유포시켜서 기사들이 났는데 그 기사를 쓰면서 검찰에 가서 확인한다는 건, 검사가 '사실이에요'라고 그러면 사실이라고 믿고 검사가 '사실 아니다'고 하면 이게 사실 아니구나고 믿고 그렇게 하는 게 취재인가"라면서 "(KBS가) 해명을 하더라도 신중하게 제대로 해명해야지 이게 뭐냐"고 밝혔다.

그는 KBS가 김 차장 인터뷰를 보도했다고 반박한 것과 관련, "인터뷰를 하고 그다음 날 보도가 나갔는데, 김씨의 음성 변조된 증언으로 검찰발(發) 기사를 뒷받침하는 한두 문장 이렇게 잘라서 원래 이야기한 취지와 정반대로 보도한 것"이라면서 "제가 KBS 양승동 사장님이라면 그렇게 서둘러 해명하기 전에 김 차장과의 인터뷰 영상을 보고 과연 이 인터뷰에서 이 뉴스가 나올 수 있는지 점검해볼 것 같다"고 말했다.

유시민 '알릴레오 라이브'로 컴백
유시민 '알릴레오 라이브'로 컴백(서울=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2019.9.24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앞서 김 차장은 전날 알릴레오에서 자신이 KBS 법조팀과 한 인터뷰와 관련, "인터뷰를 했는데 기사는 나오지 않았다"며 "이후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갔더니 검사 컴퓨터 화면 대화창에 '인터뷰를 했다던데 털어봐',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왔다던데 털어봐'라는 내용을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는 '취재원의 인터뷰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습니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뷰 직후 김 차장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을 검찰을 통해 확인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고,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든 검찰에 전달한 바 없다"고 바로 반박했다.

이어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씨와 유시민 씨는 KBS 인터뷰에서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니 털어보라고 메신저 창에서 봤다고 주장했으나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실제 인터뷰에서도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는 식의 질문도 답변도 없었다"고 말했다.

KBS는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씨와 유시민 씨는 KBS가 인터뷰하고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가 진행된 바로 다음 날 9월 11일 9시 뉴스에 2꼭지로 보도됐다"고 밝혔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2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